예능

스타뉴스

'닥패' 최우식·박서준, 민찬기 행동 '의심'

고소화 인턴기자 입력 2012. 11. 09. 20:26 수정 2012. 11. 09. 20: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고소화 인턴기자]

< 화면캡처= KBS 2TV 일일시트콤 '닥치고 패밀리' >

최우식과 박서준이 민찬기의 수상쩍은 행동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시트콤 '닥치고 패밀리'(극본 서재원 연출 조준희)에서는 열우봉(최우식 분)과 차서준(박서준 분)이 알(민찬기 분)이 한 외국인과 나눈 대화를 엿들었다.

두 사람은 "죽었다고? 하긴 그렇게 피를 많이 흘렸으니. 언제 묻을 거야?"라며 외국인과 대화하는 알을 엿보고 충격에 빠졌다.

열우봉은 "알 형이 외국에서 살다 온 것만 알지 다른 것을 아무 것도 모르지 않느냐. 사람을 죽인 것 아니냐"며 차서준을 설득 한 후 알의 뒤를 밟았다.

그러나 알은 친구가 기르던 강아지가 사고로 죽게 되자 장례를 치르러 간 것이었고 이를 알게 된 열우봉과 차서준은 허탈감에 빠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우본(이본 분)이 열형범(김형범 분)과 동맹을 맺었다.

rhthghk@

고소화 인턴기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