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의' 조승우 "허준 열혈팬 꼭 이병훈 PD와 작업하고 싶었다"

뉴스엔 입력 2012.10.01. 08:57 수정 2012.10.01. 08: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의' 조승우가 데뷔 이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출연한다.

10월1일 방송된 MBC '마의 100배 즐기기'에서 '마의'를 기대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조목조목 짚었다. 명품 배우들이 함께 하는 '마의'지만 데뷔 이후 처음으로 드라마 출연을 결심한 조승우의 존재는 시청자에게 신뢰감을 주고 있다.

이병훈 PD는 "조승우는 신선함과 새로움을 느낄 수 있는 요소다. '백광현'을 생각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른 배우였다"고 조승우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조승우는 영화 '춘향전'으로 데뷔해 영화와 뮤지컬을 넘나들며 최고의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지만 드라마 출연은 하지 않아 아쉬움을 자아냈다.

조승우는 "허준이 방송될 때 본방사수 할 정도로 감동적으로 드라마를 봤다. 언젠가 드라마를 하면 꼭 저 감독님과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는데 다행히 출연하게 됐다. 이병훈 PD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사진=MBC '마의 100배 즐기기' 캡처)

[뉴스엔 황유영 기자]

황유영 ali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