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조선

이혜정 "의사 시모, 나 출산할때 8인실-시누이 특실..치욕"

정유나 입력 2012. 09. 14. 10:39 수정 2012. 09. 14. 10: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빅마마' 이혜정이 시어머니에게 섭섭했던 경험을 고백하며 시집살이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스타부부쇼 자기야'에 출연한 이혜정은 "시어머니가 산부인과 의사이신데 내가 아이를 출산할 때 8인실에 입원시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혜정은 "섭섭했지만 산후우울증 올 수 있으니 여러 사람 있는 곳에서 남의 아기도 보라고 하시기에 전문가적 지식을 믿고 그런 줄 알았다"며 "그런데 나중에 시누이가 아기 낳을때는 시어머니가 특실에 입원시켰다. 이유를 물으니 시누이는 성격이 예민해서 잠을 못 잔다는 거다. 기가 막혔다"고 당시 서러웠던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또한 시누이가 레지던트를 하고 있을 당시 시어머니가 외손녀딸을 봐줬는데, 툭하면 나보고 시누이가 밥 좀 먹게 와서 아기 좀 보라고 했다. 나도 그때 아기가 둘이나 있었다"며 "아기 둘 데리고 왔더니 조카가 자꾸 우니까 밖에 나가라고 했다. 결국 추운 날이었는데 조카를 업고 밖으로 나갔다"고 말했다.

이혜정은 "곧 부른다고 해서 1시간을 왔다 갔다 했는데 안 불렀다. 아기가 기침을 하고 너무 추워서 들어왔더니, 시누이는 소파에 누워있고 밥상은 어지럽혀져 있고 어머니는 과일을 깎아주고 있었다"며 "시누이가 누워있는 동안 조카를 업고 설거지 했다. 치욕감이 밀려왔다. 이게 39년 전 일이다. 가끔 생각하면 너무 하셨다 생각할 때 있다"고 시어머니에게 섭섭했던 경험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시월드'란 주제로 시어머니와 며느리, 아들의 입장에 선 스타부부들의 입담이 펼쳐졌다. < 스포츠조선닷컴 >

[ ☞ 웹신문 보러가기] [ ☞ 스포츠조선 구독]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