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아라 화영, 앞으로 어떻게 될까

입력 2012.07.31. 17:55 수정 2012.07.31. 17: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월드]

걸그룹 티아라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면서 퇴출 주인공인 화영의 향방이 주목받고 있다.

일단 소속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 측은 화영의 돌출행동을 이유로 들어 팀에서 제외하는 것은 물론, 전속계약도 풀어주는 것으로 결정을 내린 상황. 하지만 예상 외로 티아라 팬들이 반발이 거세다. 심지어 화영을 뺀 나머지 멤버들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이들을 중심으로 '티아라에게 진상을 요구합니다'(이하 '티진요') 회원 수는 개설한 지 이틀 만에 27만 명(31일 오전 11시 현재)을 넘어섰다.

이들은 화영을 왕따로 몰았다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을 연달아 폭로하고 소속사는 이를 막기 위해 법적 대응에까지 나서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는 등 수습하기 위해 애쓰는 분위기다. 어쨌든 일련의 사태들로 티아라는 물론, 방출된 화영도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의 폭로로 힘겨운 나날을 보낼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그런 가운데 각종 추측성 기사들이 쏟아져나오는 상황. 특히 확실하게 밝혀진 게 아닌, 여러 부정적인 사실들이 걸러지지 않은 체 보도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지난 30일 코어콘텐츠미디어 측의 발표 이상도, 이하도 아닌 상황. 물론, 코어콘텐츠미디어의 수장인 김광수 대표는 화영이 진심으로 뉘우치고 용서를 빈다면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따라서 화영의 복귀가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다. 대중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왕따'라는 이번 사태의 원인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어찌됐든 이번 사태로 티아라나 화영 모두 되돌릴 수 없는 막대한 상처를 입은 것만은 분명하다. 이번 사태로 화영이 복귀하든, 복귀하지 않든 티아라나 화영 모두 이미지 회복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한준호 기자 tongil77@sportsworldi.com

[Sportsworldi.com 주요뉴스]

세계일보 [자동차전문섹션][스마트캠페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