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매일경제

최홍만 옆 정준하 "이렇게 귀여울 줄이야.."

입력 2012.03.28. 17:07 수정 2012.03.28. 17: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정선 기자] 최홍만 옆에서는 정준하도 단신에 불과했다. 지난 27일 개그맨 정준하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가 이렇게 귀여울 줄이야. 내가 이렇게 작아 보일 줄이야"라며 두 어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정준하는 이종격투기선수 최홍만의 옆에 달라붙어 귀여운 표정을 지어 보이며 친분을 과시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최홍만에 비해 한 없이 작아 보이는 정준하의 키였다. 정준하는 연예인 중에서도 186cm로 큰 키에 속했지만, 218cm의 최장신 최홍만 옆에 선 그는 '고목나무의 매미' 같다.

최홍만 옆 정준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준하도 최홍만 앞에서는 어쩔 수 없네." "정준하가 저렇게 작았던가." "귀여워진 정준하." "키 186cm인 정준하가 166cm로 보여"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