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부러진화살' 5억→256억 영화계 발칵 '소중한 기록' 가능했던 이유

뉴스엔 입력 2012. 03. 21. 19:01 수정 2012. 03. 21. 19: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조연경 기자]

영화 '부러진 화살'이 영화계 기록의 한 획을 또 그었다.

'부러진 화살'(감독 정지영)이 3월 20일 배급사(MEW) 기준 누적관객수 346만6,199명을 기록하며 사실상 전국 극장 상영을 마쳤다.

지난 1월 18일 설 연휴를 맞아 '댄싱퀸', '페이스 메이커', '네버엔딩 스토리' 등 화제작들과 나란히 개봉한 '부러진 화살'은 250여 개의 상대적으로 적은 상영관 수로 출발했으나,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개봉 8일만에 100만 명 돌파, 개봉 2주차엔 박스오피스 1위, 개봉 4주차에 300만 명 돌파라는 놀라운 흥행력을 과시했다.

2007년 '석궁 테러 사건'을 재구성한 '부러진 화살'은 사법부라는 거대 권력에 직격탄을 날리는 이야기답게 연일 언론의 정치∙사회면을 뜨겁게 달구며 사회적 이슈를 이끌어냈으며 2011년에 개봉한 '도가니'와 함께 사회파 영화의 순기능과 그 역할에 대한 다양한 담론을 만들어냈다.

영화적으로는 박진감 넘치는 리듬감과 영화적 재미로 무장한 작품적 완성도를 높게 평가 받으며 정지영이라는 60대 중반 노장 감독의 녹슬지 않은 문제 의식과 연출력의 건재 및 안성기라는 국민배우의 존재감을 새삼 알리는 계기가 됐다.

이와 함께 5억 원의 저예산이 투입된 작은 영화로서 대단히 높은 수익률을 올림으로써, 저예산 영화의 상업적 성공 가능성을 입증해 보이는 값진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부러진 화살'의 작품적, 흥행적 성공은 기존 상업 영화 진영의 관성과 선입견을 통쾌하게 깨뜨렸다는 면에서 2012년 한국 영화계가 거둔 소중한 결과로 기록될 것이다.

조연경 j_rose112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