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리포트

'드림하이2' 강소라, 지연-JB 스캔들에 질투 "활활"

이혜미 입력 2012. 03. 05. 22:28 수정 2012. 03. 05. 22: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지연과 JB의 스캔들이 불거진 가운데 강소라가 질투의 화신으로 변신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드림하이2' (허성혜 극본, 이응복 모완일 연출)에서는 리안(지연)과 JB(JB)의 스캔들에 괴로워하는 해성(강소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든과 허쉬의 연이은 해체로 슈퍼아이돌 선발 오디션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이들과 대립각을 이루고 있는 유진(정진운) 또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 졸지에 유명인사가 된 유진이 관심을 보인 건 오디션이 아닌 리안과 JB의 스캔들. 괴로워하는 해성에게 "우리 해성이도 여자는 여자구만. 질투에 눈이 이글이글 타오르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 말라는 해성의 뿌리침에도 굴하지 않고 익살을 부리다 딱밤을 맞기에 이르렀다.

팀원들은 한 술 더 떴다. "저 둘 은근히 잘 어울리지 않냐?" "대놓고 잘 어울린다. 둘 다 잘 나가는 아이돌이잖아" "아이돌은 아이돌끼리 사귀네" "끼리끼리 노는 거지 뭐" 등 배려 없는 한 마디들을 쏟아내며 해성을 심란하게 했다. 극 중반부에는 해성을 향한 유진의 기습뽀뽀가 그려지며 고조된 사각관계를 예고했다.

사진 = KBS 2TV '드림하이2'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