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리포트

'드림하이2' 가희, 지연에 "발연기·싸가지·미모담당" 독설

이혜미 입력 2012. 02. 21. 22:56 수정 2012. 02. 21. 22: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드림하이2' 가희가 지연에 독설을 퍼부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드림하이2' (허성혜 극본, 이응복 모완일 연출) 8회에서 리안(지연)은 유진(정진운)이 슈퍼아이돌로 선발된데 분개, 빛을 발한 이는 유진이 아닌 자신이라고 울부짖었다.

일찍이 유진이 주축이 된 라디오 공개방송이 슈퍼아이돌 선발을 위한 오디션의 일환임을 알고 있는 리안은 해성(강소라)의 자작곡까지 가로채 존재감을 발하려 했다. 그러나 이사장 강철(김정태)과 프로듀서 재인(윤희석)을 사로잡은 건 리안이 아닌 유진으로 첫 번째 슈퍼아이돌 멤버로 발탁되며 데뷔 기회를 잡았다.

이에 지수(가희)를 찾아간 리안은 왜 유진이냐며 "공연에서 빛난 사람은 저예요"라고 주장했다. 현역 아이돌로 활동 중인 자신이 재학생들과 같은 출발선에서 시작해야 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며 "전 데뷔하자마자 성공했어요. 허쉬 팬들 다 제 팬이고요"라고 강하게 말했다.

그러나 지수의 반응은 냉담했다. 재능적인 면으로 자신을 증명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리안하면 사람들이 떠올리는 게 뭘까. 발연기. 걸 그룹 미모담당. 싸가지"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달라지려고 노력했어요"라는 울부짖음에도 "혹시 돈이 필요한 거야? 왜 이렇게 초조해?"라고 되물었다.

다정한 조언도 덧붙였다. 프로라는 자존심을 버려야 한다며 초조함을 버리고 길게 보라고 충고했다. 극 중반부에는 연습에 매진하는 리안과 JB(JB)의 "좋아해" 취중고백에 복귀를 꾀하는 해성의 모습이 슈퍼 아이돌을 위한 2라운드를 예고했다.

사진 = KBS 2TV '드림하이2'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