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조선일보

'해를품은달' 한가인-김수현, 두근두근 첫 밀애..멜로 본격 가동

더스타 입력 2012. 02. 09. 10:29 수정 2012. 02. 09. 10: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한가인과 김수현이 두근두근 설레는 첫 밀애를 가졌다.

8일 방송된 MBC <해를 품은 달>(이하 해품달) 11회에서는 저자 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친 월(한가인)과 훤(김수현)의 만남이 그려졌다.

훤은 연우의 죽음에 의구심을 품고 단서를 찾기 위해 운(송재림)과 함께 잠행을 나섰다. 월 역시 잔실(배누리)을 만나기 위해 궁 밖으로 나섰다 훤과 마주쳤다. 훤은 저자 거리에서 윤수찬 패거리와 시비가 붙은 월을 구하기 위해 그녀의 손을 잡고 도주하고, 이들의 우연한 만남은 첫 데이트로 이어졌다.

저자 거리 호객꾼에게 이끌려 왕과 궁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인형극을 함께 보게 된 두 사람은 왕과 무녀의 신분을 뛰어넘어 평범한 여느 여인처럼 다저안 한 때를 보냈다.

인형극을 보다 죽은 연우에 대한 그리움과 월에 대한 설레는 감정을 억누르지 못한 훤은 월에게 "지켜주고자 했으나 지켜주지 못했다. 해주고픈 말이 많았으나 해주지 못했다. 내가 많이, 아주 많이, 좋아했다"며 연우에 대한 아픈 감정을 털어놓았다.

그런 훤의 고백이 자신을 향한 감정이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알 수 없는 떨림을 느낀 월 그리고 이들을 가슴 아프게 바라보는 양명군의 시선이 교차하며 세 사람의 엇갈린 사랑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방송이 끝난 후 각종 드라마 게시판과 SNS에는 "한가인-김수현, 도주커플 등극.. 두 사람이 손잡고 뛸 때마다 내 심장도 띈다" "오늘 한가인에 완전 빙의. 훤의 고백에 가슴이 떨렸다" "월과 훤의 첫 데이트.. 드디어 두 사람 멜로도 본격화 되는 듯"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훤의 곁을 떠나려는 월과 그녀를 놓지 않으려는 훤의 이야기는 <해품달> 12회를 통해 오늘(9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