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미르, "고은아 때문에 여자 못 만난다"

최두선 입력 2012.01.17. 08:16 수정 2012.01.17. 08: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엠블랙 미르가 누나 고은아때문에 연애를 못한다고 밝혔다.

미르는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 녹화에 참여해 "누나 때문에 여자를 못 만난다"고 토로했다.

그간 남다른 스킨십으로 화제를 모았던 연예계 대표 남매 연기자 고은아와 엠블랙 미르는 최초로 방송에 동반 출연해 거침없는 폭로전을 펼쳤다.

미르는 누나 고은아에 대해 "난 항상 누나 손바닥 안에 있는 것 같다"며 "어딜 가나 누나의 감시 속에 있다"고 말했다. 이에 고은아는 "동생을 아끼고 걱정하는 마음에 그런 것"이라고 해명한 뒤 "여자 친구들 만나는 것도 걱정이 돼서 다 검사한다. 관심 가는 여자가 있는 것 같으면 사전에 뒤에서 거른다"고 인정했다.

이에 미르는 누나의 치밀한 방해 작전에 대해 낱낱이 폭로하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두 남매의 무서운 폭로전은 오늘 17일 밤 11시 15분 '강심장'에서 공개된다.

커플 강심장 특집으로 진행된 이날 '강심장'은 고은아, 미르 남매 외에도 허참, 정소녀 콤비, 안선영 모녀, 서준영, 보라 커플, 전설의 아역 콤비 똑순이 김민희, 안정훈, '하정우의 연인' 모델 구은애, 모델 강승현 톱모델 커플 등이 출연해 입담을 겨뤘다.

[엠블랙 미르(왼쪽)-고은아. 사진 = SBS 제공]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