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샐러리맨 초한지 정려원 화이트 드레스 '신비한 매력 발산'

입력 2011.12.04. 03:08 수정 2011.12.04. 03: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샐러리맨 초한지 정려원이 화이트색 드레스로 신비한 매력과 함께 여성미를 폭발했다.

지난달 30일 경남 합천군 합천영상테마파크 세트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정려원을 비롯해 이범수, 홍수현, 정겨운 등이 함께 한 가운데 포스터 촬영이 진행됐다.

정려원은 순백의 화이트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웨이브가 들어간 긴 머리에 머리띠를 하고 목이 깊게 파이고 허리라인을 강조한 망사가 눈길을 끄는 드레스를 입은 정려원은 기존에 보여줬던 모습과도 다소 차이가 있어 보였다.

드레스와 함께 촬영 컨셉 때문이었을까. 묘한 매력이 느껴지는 표정과 몸짓은 또 다른 정려원의 모습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특히 이날 촬영 현장에서 정려원은 화이트색 드레스를 선택한 반면 홍수현은 블랙 의상을 입어 서로 상반된 매력을 뿜어냈다.

더욱이 이날 현장에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로 촬영이 쉽지 만은 않은 상태였으나 정려원은 다른 배우들과 진지한 모습으로 포스터 촬영에 임했다. 물론 촬영 중간 중간 쉬는 시간에는 장난기 어린 모습도 볼 수 있었다.

한편 정려원은 극중에서 천하그룹 진시황(이덕화 분) 회장의 외손녀이자 후계자인 천방지축 백여치 역을 맡았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gagnrad@starnnews.com최현정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