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정려원, 애완 고양이와 다정셀카 '귀요미 캣우먼'

입력 2011. 08. 06. 16:11 수정 2011. 08. 06. 16: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NTN 임재훈 기자] 배우 정려원이 남다른 고양이 사랑을 자랑했다.

정려원은 5일 개인 트위터에 자신이 기르고 있는 애완 고양이 얄리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공개해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사진 속 그는 자기 얼굴의 반절 크기도 못 되는 작고 하얀 고양이를 왼쪽 어깨에 올려놓은 채 포즈를 취했다. 고양이는 떨어지지 않기 위해 앞다리로 정려원의 옷을 붙잡고 있어 귀여움을 자아냈다.

또 다른 사진에는 고양이의 인형 같은 생김새가 더 부각됐다. 가지런히 정돈된 털과 파란색 눈망울, 앙증맞은 발은 마치 만화에나 등장할 법한 동물 캐릭터를 연상시켰다.

정려원은 "며칠째 알레르기 약을 먹고 함께 키우고 있는데 멀쩡하다"며 "나는 고양이를 키울 운명이었나 보다"는 재치 있는 글을 남겨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그는 지난 2일 별세한 하용조 목사를 추모하며 "이제 편히 쉬세요"라는 트위터 메시지로 슬픔을 대신했다.

사진 = 정려원 트위터

임재훈 기자 jayjhlim@seoulntn.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