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이민정 의상 해명, "비닐 옷은 디자이너 작품, 평소엔 안입으니 걱정마"

권지영 기자 입력 2011.07.08. 18:36 수정 2011.07.08. 18: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권지영 기자] 이민정이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비닐 의상에 대해 해명했다.

이민정은 지난 6일 오후 서울 대치동 SETEC에서 열린 '코오롱스포츠 2011 가을/겨울 패션쇼'에 참석해 파격적인 비닐옷 패션을 선보였다.

이 같은 이민정의 비닐 의상을 본 누리꾼들이 황당한 패션이라는 의견을 제시하자, 이민정은 8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해명하는 글을 남겼다.

이민정은 "요즘은 기사보고 자주 (글을)남기네요. 저건 코오롱스포츠 패션쇼에서 프랑스의 디자이너 '장꼴로나'라는 분이 제작하신거에요"라며 "처음에는 저도 난해하고 실험적인 옷이라고 생각했지만 디자이너 분이 저런 아웃도어소재를 가지고 여러 겹 겹쳐 올려서(저 원피스 길이가 사람 3명정도의 길이에요) 새로운걸 시도하셨나봐요"라고 의상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기사에 코디가 안티냐는글이 있던데 혹시 저희 팀들 상처라도 받을까봐 해명합니다. 패션쇼에서 입는 옷을 평소에 입는 건 아니니까.. 평상시에는 길어보이게 입고 비닐 안입고 면 소재 입을거니 걱정마세요"라고 덧붙였다.

해명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팀 상처받을까봐 해명글까지 남기고, 착하다", "뭘 입어도 예뻐요. 상처받지 마세요", "비닐 옷 절대 입지 마세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권지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이민정 미니홈피캡처]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Copyright ⓒ tv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