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김새론 동생 김예론 스크린 데뷔..네티즌 "그럴만해"

뉴스엔 입력 2011.05.17. 12:35 수정 2011.05.17. 12: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새론 동생 김예론 스크린 데뷔..네티즌 "그럴만해"

아역배우 김새론 동생 김예론의 데뷔 소식에 네티즌들은 '그럴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온라인상에 미리 공개된 사진 때문.

영화 '아저씨'에서 놀라운 연기력을 보이며 인기를 모았던 아역배우 김새론의 막내 동생 김예론은 영화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개의 눈'으로 스크린에 데뷔하게 됐다.

김예론은 언니와 닮은 예쁜 외모로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올해 나이 일곱살인 김예론은 오디션을 통해 '고양이'에 발탁됐다. 아직 연기 경험은 없는 상태.

이번 영화에서 김예론은 주연배우 박민영의 눈에 보이는 소녀의 환영으로 출연, 큰 비중을 선보일 예정이다. 실제로 공개된 영화 포스터의 주인공 중 박민영, 김동욱을 이어 3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김예론 연기 데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럴줄 알았다, 너무 예쁘더라", "한국에도 패닝자매 탄생", "둘다 너무 예쁘고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김새론 미니홈피)

[뉴스엔 최신애 기자]

최신애 yshnsa@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