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홍지민 "대성 누나들 사랑받으려 엉덩이 노출" 깜짝 폭로

뉴스엔 입력 2011. 03. 28. 11:23 수정 2011. 03. 28. 11: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영주 기자]

빅뱅 대성이 누나들에게 사랑 받는 이유가 엉덩이 노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지민은 최근 진행된 SBS '밤이면 밤마다' 녹화에서 "MC 대성에 대한 충격적인 소문을 들은 적이 있다"며 "대성이의 엉덩이가 그렇게 좋다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홍지민은 "대성이 뮤지컬 '캣츠'에 출연하던 당시, 의상이 너무 오래돼 엉덩이 속살이 비칠 정도로 닳아있었다"며 "당시 뮤지컬의 여배우와 스태프들 모두가 그의 엉덩이를 목격했다"고 폭로해 대성을 당황케 했다.

이에 대성은 "몰랐다"며 극구 부인했지만 홍지민은 "아니다. 대성은 알고 있었다. 분명 의상팀에게 말해 의상을 바꿀 수 있었지만 대성은 그냥 입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3월 28일 방송.

박영주 gogogirl@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