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YG지드래곤→SM윤아팬, SM희철→JYP소희팬..왜?

길혜성 기자 입력 2011. 02. 23. 12:14 수정 2011. 02. 23. 12: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길혜성 기자]

지드래곤 윤아 희철 소희(왼쪽부터)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5인 남자 아이돌그룹 빅뱅의 리더 지드래곤이 이상형으로 소녀시대의 윤아를 꼽아 화제를 낳고 있다.

지드래곤과 윤아 모두 현재 국내는 물론 아시아권에서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는 보이 및 걸그룹 멤버다. 여기에 두 사람이 가요계 선의의 라이벌 회사 가수들이란 점도 지드래곤의 발언이 큰 관심을 받는 이유 중 하나다. 지드래곤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윤아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지드래곤은 지난 2009년 한 라디오에 출연했을 때도 "f(x) 친구들 중 설리라는 분이 특히 무대 위에서 굉장히 귀여운 것 같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설리 역시 SM에 몸담고 있다.

반면 SM 소속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은 또 한 곳의 라이벌 회사인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의 걸그룹 원더걸스 멤버 소희를 가장 귀여운 걸그룹 멤버로 당당하게 꼽았다. 김희철은 이 사실을 자신이 진행하는 SBS 라디오 '영스트리트' 등 방송에서도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럼 지드래곤과 김희철은 같은 소속사 이성 가수 대신 라이벌 회사 가수들을 이상형으로 왜 꼽았을까. 어떻게 보면 이적 행위라 할 수 있지만, 여기에는 너무도 친한 사이란 점이 그 배경이 되고 있다.

YG에는 2NE1이란 인기 걸그룹이 있고, 이 팀에는 20살이 넘은 매력적 스타들인 산다라박 박봄 씨엘 등이 속해있다. 하지만 지드래곤과는 거의 가족과 같이 허물없이 지내는 사이다. 그렇기에 이상형으로 꼽기에는 조금 어색할 수 있다. 굳이 이상형으로 꼽지 않아도 서로의 우정은 변치 않을 만큼 돈독한 사이이기 때문이다.

김희철도 SM 걸그룹들인 소녀시대와 f(x) 멤버들에는 장난스런 친오빠 같은 존재다.

김희철은 최근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소희를 가장 귀여운 걸그룹 멤버로 꼽았더니, 저와 너무도 친한 소녀시대 윤아가 '오빠는 왜 소희만 귀여워해?'라고 유쾌하게 항의했다"라며 "그래서 윤아에게 '너도 나보다 2PM랑 더 친하잖아!'라고 항변했다"라며 웃었다.

이렇듯 김희철과 윤아도 SM에서 오랜 기간 함께 지내며 친남매처럼 친하고 장난도 잘 치는 사이다. 이에 김희철 역시 이상형으로 윤아를 꼽기에는 낯간지러운 면이 없지 않다.

한 가요 관계자는 "아이돌 그룹과 걸그룹 멤버들의 경우, 가족과 같은 자신의 회사 이성 가수 보다는 타사 소속 가수들에 신비로움을 갖고 있기에, 다른 회사 가수들을 이상형으로 꼽는 경우가 많다"라고 분석했다.

길혜성 기자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