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한혜진 등 '가시나무새', '초대박 시청률' 고사도 '훈훈'

금아라 입력 2011. 02. 11. 14:32 수정 2011. 02. 11. 14: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금아라 기자] 한혜진, 주상욱 주연의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가시나무새'고사가 치러졌다.

'프레지던트' 후속으로 방송될'가시나무새'(연출 김종창/제작 GnG 프로덕션)의 고사는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 KBS 드라마센터에서 첫 세트 촬영에 맞춰 배우와 스태프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KBS 이강현 EP, 제작사 GnG 프로덕션 오성민 대표, 연출을 맡은 김종창 PD 등 스태프와 한혜진, 주상욱, 김민정, 서도영, 차화연 등의 배우들이 '초대박 시청률'을 기원했다.

이날 이른 아침부터 촬영에 임했던 출연진들과 스태프들은 고사가 진행되는 동안 피곤한 기색 없이 즐거운 웃음을 터뜨리는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였다. 또한 한혜진, 주상욱, 김민정, 서도영, 차화연 등 주연배우들은 두둑한 돈 봉투를 돼지머리에 제출한 뒤 서로 힘을 합쳐 '대박 기원'을 외쳤다. 김민정은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차례로 절을 올리는 동안 눈을 꼭 감고 기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강현 EP는 "오늘 와서 보니 촬영이 정말 잘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 '가시나무새'에 거는 기대가 큰데, 드라마가 대박 나서 모두가 즐거운 쫑파티를 맞이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특히 '가시나무새'호의 선장 김종창PD는 "촬영에서 가장 중요한 대본, 스케줄표, 디자인 시안 등을 모두 상 위에 올려놓았다. 사고 없이 촬영이 진행되길 바라는 맘이다"며 "여러분이 처음 여기 왔을 때처럼 예쁜 얼굴로 돌아가길 바란다. 모두 즐겁게 촬영하자"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영화계에서 성공하기 위해 상반된 길을 선택한 단역배우 서정은과 영화제작자 한유경(김민정)의 이야기를 담을 '가시나무새'는 오는 3월 2일 밤 9시 55분 첫방송 된다.

[시청률 대박 고사를 치룬 '가시나무새' 팀. 사진 제공= GnG 프로덕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