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이데일리

JYJ 준수 "암표 300만원, 속상하고 가슴 아파"

박미애 입력 2011. 02. 05. 15:32 수정 2011. 02. 05. 15: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SPN 박미애 기자] 자신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암표가 성행하고 있다는 사실에 JYJ 김준수가 안타까움을 표했다.

김준수는 최근 뮤지컬 `천국의 눈물` 첫 공연을 마친 뒤 팬들 사이에서 300만원에 암표가 거래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속상하고 가슴 아프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 JYJ 김준수

뮤지컬 관계자는 "현재 `천국의 눈물` 관련 사이트와 몇몇 사이트에서 암표를 구하겠다는 팬들이 많다. 김준수 공연이 한정돼있고 이미 매진돼 암표 거래가 많은 것으로 안다. 김준수의 공연을 더 늘리고 싶지만 스케줄 등 여러 가지 문제로 추가 공연이 어려운 상황이다"고 전했다.

`천국의 눈물`은 베트남 전쟁 속에 피어난 가슴 시린 사랑 이야기를 그린 50억원 대형 창작 뮤지컬로 오는 3월19일까지 국립극장에서 공연된다.

▶ HOT스타 연예화보 - 모바일 SPN1008 < 1008+nate/show/ez-i ><저작권자ⓒ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이데일리 SPN>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