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에콰도르 女가수, 엠블랙 '오예' 표절의혹?..소속사 "강력대응"

입력 2011. 01. 31. 13:06 수정 2011. 01. 31. 14: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에콰도르의 한 여가수가 엠블랙의 데뷔곡인 '오 예(Oh Yeah)'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소속사가 강력 대응의 의사를 밝혔다.

31일 엠블랙의 소속사인 제이튠캠프 측은 "팬들로부터 안드레아 브카람이라는 에콰도르 여가수의 곡이 엠블랙의 '오 예'와 매우 유사하다는 문의가 빗발치고 있어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유튜브 등에 올라온 영상을 확인해 본 결과 '오 예'와 멜로디 안무까지 매우 흡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오 예'의 공동 작곡가와 함께 이 곡이 단순히 한 방송에서 '오 예'를 번안해 따라 부른 것인지, 아니면 실제 음반으로 발매돼 유통되고 있는지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저작권 위반이 확인되면 강력한 대응과 함께 법적인 조치까지 고려할 계획이다.

현재 이 영상은 각종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오 예' 표절곡이라는 제목으로 빠른 속도로 공유되고 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지난 27일 엠블랙 멤버들도 자신의 트위터에 이 영상을 올려놓고 표절을 의심하는 글을 게재했던 바 있다.

지난 2009년 발표된 '오 예'는 엠블랙의 스승인 비가 직접 작사 및 작곡한 곡이다. 한편 엠블랙은 정규 1집 'BLAQ Style'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Stay'로 활동 중이다.

사진 = 제이튠캠프 엔터테인먼트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