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아시아경제

'전속해지 통보' 카라 "인격 모독 참을 수 없었다" 파문

조범자 입력 2011. 01. 19. 09:09 수정 2011. 01. 19. 09: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인기 걸그룹 카라 멤버들이 데뷔 때부터 몸담았던 소속사 DSP미디어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카라 멤버 한승연과 정니콜, 구하라, 강지영은 19일 법무법인 랜드마크를 통해 "카라가 현 소속사인 DSP를 상대로 전속 계약 해지에 대해 통보하고 DSP는 바로 매니지니먼트 업무를 중단하라"통보했다고 전했다.

한일 양국에서 절정의 활동을 펼치며 특급 한류스타 반열에 오르고 있는 카라의 전격적인 해지 통보에 양국 팬들은 충격에 빠졌다. 특히 카라가 밝힌 해지 이유에 대해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카라는 "소속사와 소속 관계를 유지하고 원만히 협의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 했으나 소속사가 지위를 악용해 멤버들이 원하지 않는 연예활동에 대한 무조건적인 강요와 인격모독, 멤버들에게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지 않은 채 맺는 각종 무단 계약 등 이로 인해 멤버들이 겪는 정신적인 고통은 말로 표현할 수 없으며, 멤버들의 피나는 노력이 헛되게 되어 좌절감의 상태가 매우 심각해 더 이상 소속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불가능 하다고 판단. 전속계약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카라의 법률 대리인은 "현재 카라가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정을 내릴 만큼 멤버들이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상처를 받고 있으며 오랜 기간 동안 참았지만 결국 멤버들의 권익보호와 미래를 위해 해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카라 측은 "믿음으로 일해야 하는 소속사와 소속가수와의 관계에 있어 신뢰가 가장 중요한데 소속사는 카라를 돈벌이의 수단으로만 이용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언급하지 않은 다수의 사례가 존재하고 있다. 소속사는 전반적인 연예활동에 대해 멤버들과 전혀 사전에 회의를 거치지 않고 회사의 임의로 결정하고 있으며 각종 요청사항에 대한 설명이나 근거자료 제출을 반복적으로 거부함으로써 가장 중요한 소속사와 소속가수 간의 신뢰관계가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파탄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아시아경제신문 스포츠투데이와 통화에서 "아직 확인 못하고 있다. 멤버들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

[관련기사]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