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김준수 "걸그룹 멤버에 대시 받았지만 불발" 뉴스에서 고백

뉴스엔 입력 2011. 01. 12. 14:45 수정 2011. 01. 12. 14: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전원 기자]

JYJ 김준수가 걸그룹 멤버에게 대시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김준수는 1월 12일 방송된 YTN '뉴스앤이슈-이슈앤피플'에서 연애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김준수는 "예전에 나에게 직접적으로 사귀자고 한 건 아니었고 전화로 나를 좋아한다는 의사를 풍긴 사람은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연예인이다. 걸그룹에 속한 사람도 있었다"고 귀띔했다. 그러나 '누구냐'고 직접적인 답변을 요하는 질문에는 "하하하"라고 웃으며 대답을 회피했다.

그러나 김준수는 "실은 나도 실제로 좋아한 여자 연예인이 있었지만 사귀지는 못했다"며 "사귀고 연애하는 것은 내가 많이 좋아해야 한다. 또 외모 외에 성격도 중요시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준수는 최근 뮤지컬 '천국의 눈물' 공연을 앞두고 연습에 한창이다. 극중 준 역을 맡은 김준수는 한 여자를 위해 온 몸을 바쳐 사랑하는 연기를 펼친다.

이에 대해 김준수는 "실제로도 언제나 사랑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진실됨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준수가 출연하는 '천국의 눈물'은 2월 1일 첫 선을 보인다.

전원 wonwon@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