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타뉴스

비스트 양요섭, 재경 악플러에 경고 "사과하세요"

박영웅 기자 입력 2011. 01. 07. 09:14 수정 2011. 01. 07. 09: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박영웅 기자]

그룹 비스트 양요섭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그룹 비스트 양요섭이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에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요섭은 7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누군가 무심코 뱉은 말에 아직도 상처가 아물지 않습니다. 제가 아닌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겠지요. 방법이 어찌되었든 상대가 누가 되었든 누군가에게 깊은 상처를 주면 안된 단 거예요"라며 팬들에 말을 건넸다.

이어 양요섭은 "사과하세요. 제가 할까요"라며 다소 감정적인 어조로 악플러들에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는 최근 MBC '우리 결혼했어요'의 후속 커플로 비스트의 멤버와 레인보우 재경이 캐스팅됐다는 소문이 온라인에 확산되면서 불거진 것.

비스트의 일부 팬들은 커플 상대로 지목된 재경에 대해 악성 댓글을 올리는 등 격렬한 반대 의사를 표했다.

hero27@

박영웅 기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