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라디오스타' 작가 'JYJ 모욕' 논란

입력 2011. 01. 06. 15:17 수정 2011. 01. 06. 15: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방송작가가 그룹 JYJ를 모욕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이 작가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진심으로 니들은 망해야 한다. 그래야 세상은 약속과 신의를 바탕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인간답게 대해주지 않았다'는 니들의 변명은 니들이 이미 인간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불쌍한 척 하지마. 소시오패스들"이란 글을 올렸다.이에 네티즌들은 "예능 프로그램의 작가 입장에서 아직까지도 민감할 수 있는 동방신기 멤버들의 이야기를 마치 모든 걸 알고 있는 듯 발언한 건 올바른 행동이 아니다"며 "아무리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온라인공간에서 JYJ가 수치심을 느낄 정도로 모욕을 줬다"고 주장했다.네티즌들은 또 "이미 그 작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토할 것 같다. 이젠 니들 기사만 봐도 끔찍해' '아 절망이다 사랑하는 울 부모님이 지금 거실에서 내가 젤 싫어하는 드라마(성균관 스캔들)을 보고 계신다 채널을 바꿀 명분도 없고 내 분노를 알리기엔 뜬금없고' 등의 폄하 글을 올려 JYJ 팬을 상당히 자극하고 있었다"고 밝혔다.이 작가는 MBC '라디오스타' 게시판에 항의글이 쇄도하자 트위터를 통해 사과문을 올리며 "죄송하다. 공개지만 내 트윗글을 많은 사람들이 본다는 생각은 못했다. 찌질이 맞다. 찌질하게 산 찌질한 사람의 찌질한 얘기였으니까 너그럽게 봐 달라"고 전했다. 이 작가는 현재 트위터를 탈퇴한 상태다.

비즈니스앤TV 이승우 기자 [press011@chosun.com]

[ ☞ 웹신문 보러가기] [ ☞ 스포츠조선 구독]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