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엄용수 "심형래 영화 '티라노의 발톱'이 최고" 왜?

뉴스엔 입력 2011. 01. 06. 07:51 수정 2011. 01. 06. 07: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영주 기자]

개그맨 엄용수가 심형래가 감독을 맡은 최고의 영화로 '티라노의 발톱'을 꼽았다.

엄용수는 1월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2부 '라디오스타'에서 "심형래가 영화를 여러편 만들었는데 심형래 작품 중 가장 가슴에 와닿고 멋있는 영화가 '티라노의 발톱'이다"고 밝혔다.

엄용수는 "기계적인 힘을 빌리지 않고 개그맨들의 힘 노력 땀 눈물로 일궈졌다. 개그맨들이 탈을 쓰고 들어가서 이 영화가 발전한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오늘날 심형래 영화세계의 뿌리는 '티라노의 발톱'이다. 모든 개그맨들의 피와 땀과 눈물과 한숨이 함께 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 말에 심형래는 "엄용수는 그 영화에 출연하지 않았다"고 말하자 엄용수는 "내가 개그맨 후배들을 출연시켰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영주 gogogirl@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