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아시아경제

슈주 최시원·보아, "우리가 노예라고?" 강한 불만 토로

최준용 입력 2010. 12. 30. 15:00 수정 2010. 12. 30. 15: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아시아의 별 보아와 슈퍼주니어 시원이 트위터를 통해 노예계약이라는 말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지난 29일 오후 시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어제 또 다시 노예계약이라는 단어가 수면위로 올라왔다"며 "서로가 믿음과 신뢰로 같은 꿈을 향해 열심히 달려왔고, 앞으로 더욱 도약하고 싶은데 마치 내가 노예가 된 기분이 드는 노예계약이라는 말은 다시는 안나왔으면 좋겠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우리를 노예라고 부르지 마세요. 우리는 좋은 문화 팝 스타가 되는 것이다"라고 영어로 덧붙였다.

이러한 시원의 글에 보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개념글"이라고 글을 게시하며 지원사격했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