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대만, 반한감정 폭발..'태극기 찢고 불태우고'

박정민 입력 2010. 11. 19. 19:39 수정 2010. 11. 19. 19: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태권도 경기 운영에 불만을 가진 대만인들의 반한 감정이 확산되고 있다.

타이완의 태권도 스타 양수춘은 17일 열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여자 49kg급 예선 1회전에서 9대 0으로 앞서다 종료 12초를 남기고 불법 장비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실격패 당했다.

당시 심판진은 발뒤꿈치에 공인되지 않은 센서 패치 2개를 발견하고 실격을 선언했다. 당시 현장에 한국인 심판은 없었지만 대만인들은 양수춘의 실격패에 한국인이 개입됐다며 반한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이에 일부 대만인들은 행정원 체육위원회 앞에서 태극기를 불 태우고, 한국산 라면을 발로 밟는 등 격분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체육위원회가 진정서를 받아들인 후 해산했다.

사진=대만방송 캡처

온라인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