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김소연, 어린시절 노안굴욕 "아역상에 항의 빗발쳐"

입력 2010.10.02. 19:21 수정 2010.10.02. 19: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배우 김소연은 나이를 거꾸로 먹는다? 그녀가 노안이었던 어린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소연은 2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에 출연해 "데뷔 초 만14세 때 아역 탤런트상을 수상했다. 당시 상을 받은 직후 방송사로 항의 전화가 빗발쳤다"고 하소연했다. 이유는 왜 아역상을 어른이 받느냐는 것.

2000년도 방영된 MBC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에서 김소연과 함께 출연한 김효진은 "나보다 언니인 줄 알았다"며 그녀의 노안에 대해 설명했다. 김소연은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의사로 출연했던 당시가 고3 때"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어 15년 전 김소연의 사진이 공개되자 전 출연자들은 그녀의 조숙한 외모에 놀랐다. 김효진은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가 생각난다. 10년 후엔 옹알이 하겠다"고 말했다. 이 영화는 80세의 나이로 태어나 점점 젊어지는 남자의 이야기를 다뤘다.

노안으로 인해 김소연은 상대 남자 배우와의 나이차가 기본 10살 이상이었다. 그녀는 "11살 연상인 이종원과 13살 연상인 차인표, 27살 연상인 이정길과 커플 연기를 했지만 지금은 나이차가 점점 줄어들어 2살 연하인 정겨운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며 흡족해했다.

사진 = SBS '강심장' 화면 캡처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