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엔

소녀시대 日 쇼케이스 1회 1만명→3회 2만명 공연 추가 '관심폭발'

입력 2010. 08. 19. 08:15 수정 2010. 08. 19. 08: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형우 기자]

국민 걸그룹 소녀시대가 데뷔 전부터 일본 시장을 강타하고 있다.

오는 8월 25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리아케 콜로세움(Ariake Colosseum)에서 예정됐던 소녀시대의 일본 첫 쇼케이스가 일본 음악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으로 1회에서 총 3회로 공연 횟수를 추가, 2만명 규모로 진행된다.

특히 일본 데뷔 기념 DVD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쇼케이스는 초대형 규모로, 이미 일본 언론 및 음악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데다 공연 횟수까지 늘어나 첫 쇼케이스부터 2만명의 관객을 동원시킬 예정이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 기존 한국 가수들의 일본 첫 쇼케이스의 규모가 대부분 2~3천명 정도였던 것을 감안한다면, 첫 쇼케이스부터 2만 관객 집결은 사상 최대 규모라고 할 수 있어 앞으로 펼칠 소녀시대의 일본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게다가 소녀시대의 일본 데뷔 기념 DVD '少女時代到来 ~来日記念盤~New Beginning of Girls' Generation (소녀시대 도래 ~방일 기념반~New Beginning of Girls' Generation)'은 지난 8월 11일 일본에서 출시돼 오리콘 DVD 위클리 음악 차트 3위, 종합 DVD차트에서도 4위에 올라, 한국 여성그룹 사상 최초로 첫 DVD가 오리콘 DVD 종합 차트 TOP5에 진입하는 놀라운 성과를 얻기도 했다.

또 소녀시대는 9월 8일 히트곡 '소원을 말해봐'의 일본어 버전및 한국어 버전을 함께 수록한 첫 싱글 'GENIE'를 일본에 출시, 본격적인 J-pop 시장 석권에 나설 예정이며 오는 20일 유튜브의 유니버설 뮤직 공식 사이트 (http://www.youtube.com/user/universalmusicjapan )를 통해 첫 싱글 'GENIE'의 티저 영상도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소녀시대는 25일 열릴 일본 첫 쇼케이스는 물론 오는 21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개최되는 SMTOWN LIVE '10 WORLD TOUR 서울 공연 준비에 한창이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