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노컷뉴스

'PD수첩' 4대강 비밀팀 조직.. 운하형 변경 가능성 포착

입력 2010. 08. 17. 10:48 수정 2010. 08. 17. 10: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컷뉴스 방송연예팀 조은별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대운하 사업중단의사를 밝힌 후에도 대운하와 유사한 프로젝트를 추진한 정황이 포착됐다.

MBC 'PD수첩'은 17일 방송되는 '4대강 수심 6m의 비밀'편에서 지난 2008년 9월부터 12월 사이 국토해양부 산하 한강홍수통제소에 '4대강 살리기'의 기본구상을 만들기 위한 비밀팀이 조직됐다는 내용을 폭로한다. 2008년 9월은 대운하 사업 중단 발표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이다.

'PD수첩' 제작진이 사전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 비밀팀에는 청와대 관계자 2명을 비롯, 국토해양부 하천 관련 공무원들이 소속돼 있다. 제작진은 당시 이 모임에 참석한 청와대 행정관이 대통령의 모교인 동지상고 출신과 영포회 회원임을 확인했으며 이들이 수심을 6m 확보해야 한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4대강 살리기 사업을 통해 홍수피해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해 왔지만 'PD수첩' 제작진이 입수한 국토해양부의 상습수해지역 지도에 따르면 4대강 지류는 상습홍수지역과 무관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제작진은 4대강 사업을 통해 확보할 대량의 물이 어디에 사용되는지 의문을 제시하며 문광부가 추진 중인 리버크루즈 계획을 주목했다. 특히 지난 2009년 10월 문광부 산하 연구원이 독일의 리버크루즈운영 및 관광 상품화 등 해외사례를 조사하기 위해 답사를 다녀왔으며 책임연구원이 "독일 강의 갈수기 수심은 2~3미터이지만 우리나라는 4대강사업을 통해 6~8m의 수심이 확보되기 때문에 배를 띄우는 데 문제가 없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자료를 기초로 문광부는 4대강을 운항할 리버크루즈 계획을 수립했다. 제작진이 확보한 관련 자료에는 2012년 시범 사업, 2014년에는 본 사업에 착수한다고 돼있다.

4대강주변의 개발계획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대구시는 낙동강 강정보와 달성보 사이에 에코워터폴리스(Eco-Water Polis)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4대강주변을 개발하기위한 입법도 추진 중이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친수구역 활용에 관한 특별법'을 발의했다. 민주당 등 야권은 '4대강 주변의 난개발을 부추기는 법'이라며 법안 반대의사를 밝혀왔다. 제작진은 "여권이 9월~10월 사이 이 법안 통과를 추진할 것이라는 문서를 입수했다"라고 밝혔다.

mulgae@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