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야후 김대선 대표 "오픈형 홈페이지로 재도약"

입력 2010. 08. 03. 14:16 수정 2010. 08. 03. 15: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개인화 애플리케이션(PA) 기반, '오픈형' 홈페이지 선봬

-SNS를 연계한 새로운 검색, 모바일 및 메일 서비스 출시

-'글로벌', '오픈', '소셜' 중장기 사업 전략 본격화

"야후코리아는 야후 글로벌 네트위크의 자산을 기반으로 차별화, 진정한 오픈형 홈페이지를 통해 외부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소셜 허브 모델에 기반을 둔 확장형 소셜 서비스로 강화하겠다."

[서울신문NTN 이규하 기자] 야후 코리아 김대선 대표는 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홈페이지의 기반이 된 중장기 사업전략과 2010년 하반기 서비스 출시 계획을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야후가 13년 전 한국 인터넷 서비스의 개척자적 역할을 했다면 오늘 선보이는 개방형 홈페이지는 또 다른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자리다."며 "이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구현한 글로벌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야후의 중장기 사업 전략을 ▲글로벌(Global) ▲오픈(Open) ▲소셜(Social) 세 가지로 소개했다. 야후는 새로운 홈페이지를 필두로 올 하반기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와 연계된 검색 서비스, 모바일 및 메일 서비스를 반영한 글로벌 야후 서비스 플랫폼을 본격화 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야후는 글로벌 네트워크의 자산을 기반으로 한 차별화를 제시했다. 김 대표는 "글로벌 회사로서의 장점을 극대화 하는 것이 야후 코리아의 발전방향"이라며 "한국 소비자들은 네트워킹에 있어 한국에 머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경을 초월한 콘텐츠 소비자이자 생산자 시대로 한국 소비자들의 욕구를 개방형 서비스를 통해 야후가 충족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야후와 콘텐츠 제휴를 맺고 있는 디스커버리, 타임지 등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김 대표는 "타임지, BBC, 트위터, 페이스북 등 전 세계 콘텐츠와 직접 연결해 함께 통합해서 즐길 수 있는 진정한 서비스를 야후를 통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또 하나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강화해 다른 사이트로 가지 않고도 야후를 통해 SNS를 즐길 수 있게 했다. 단순한 아웃링크가 아닌 야후만의 엔지니어링 기술로 구현한 오픈의 개념이다.

김 대표는 "한국의 인터넷 비즈니스에서 진정한 오픈이 있냐"고 반문하며 "야후가 진정한 개방형 포털로서 국내 최초로 개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오픈 사이트를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주로 사용하는 사이트의 콘텐츠를 '퀵뷰' 라는 기능을 통해 관련 사이트로 이동하지 않고도 야후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초기 연동만 하면 등록된 각 사이트에 로그인 하지 않고도 지메일을 실시간 확인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야후는 기존의 포털 사이트 방식에서 탈피, 진정한 사용자 중심의 관점에서 사용자들이 자유롭게 인터넷을 즐기고 이를 통해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투데이 섹션을 마련해 매일 사용자들이 알고 싶어 하는 이슈들을 선별해서 제공한다."면서 "이슈에 관련된 뉴스뿐 아니라 블로그, 동영상 등 버티컬 사이트의 내용을 편집해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2004년 7월에 네이버와 대행계약 체결 후 검색광고 실적이 초기에 비해 5배까지 늘었다."며 "네이버와 오버추어 코리아는 '윈-윈 관계'를 잘 구축해왔고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관계를 이뤄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10만 광고주와 100여개의 대행업체라는 인프라를 갖춘 업체는 흔치않다"며 "이런 면에서 네이버나 우리 모두 재계약이 서로에게 긍정적 전략이라는 공감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며 재계약에 긍정적인 의견을 내비췄다.

한편 올 하반기 야후는 홈페이지 개편과 함께 힙합 가수 타이거JK를 공식 모델로 선정하고 자유·힙합·소통이라는 테마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규하 기자 judi@seoulntn.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