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G.NA "오소녀 동생들 잘되니 제가 뿌듯"(인터뷰)

길혜성 입력 2010. 07. 21. 19:07 수정 2010. 07. 21. 19: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길혜성 기자]

G.NA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신예 솔로 여가수 G.NA(23ㆍ본명 최지나)가 오소녀 멤버들에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G.NA는 최근 '꺼져줄게 잘 살아'를 타이틀곡을 한 데뷔 미니앨범을 발표했다. R & B 댄스곡인 '꺼져줄게 잘 살아'는 현재 여러 음원차트에서 상위권을 달리며 가요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G,NA의 승승장구 배경에는 그녀가 화제의 걸그룹 오소녀의 리더이자 맏언니였다는 사실도 한 몫을 하고 있다.

오소녀는 지난 2007년 가요계 출격을 준비하며 케이블채널 리얼리티 프로그램의 주인공들로도 나선 5인 걸그룹이다. 하지만 오소녀의 정식 데뷔는 여러 사정으로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비운의 걸그룹의 불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 멤버였던 유빈은 원더걸스에, 유이는 애프터스쿨에, 막내 전효성은 시크릿에 연이어 합류,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면서 최근 들어 오소녀에 대한 관심도 재차 높아졌다. 이는 G.NA에 대한 팬들의 집중도 역시 자연스럽게 상승시켰다.

오소녀의 효성, 유이, 유빈, G.NA, 지원(왼쪽부터)

G,NA는 21일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유이 유빈 효성이와 지금은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양)지원이 등 오소녀 동생들은 저의 가수 데뷔를 정말 많이 축하해주고 응원해 주고 있다"라며 미소 지었다.

실제로 유이 유빈 효성 등은 최근 G.NA에게 솔로 가수 데뷔를 축하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내, 팬들의 관심도 끌었다.

G.NA는 "멤버들과는 지금도 연락을 한다"라며 "제가 언니인데도, 오히려 애들이 저를 많이 챙겨줘 힘을 얻고 있다"라며 웃었다. 이어 "오소녀 동생들의 다들 잘 되니까 제가 괜히 뿌듯하다"라며 "얼마 전 동생들이 보내준 응원 영상을 봤는데, 정말 감동이었다"라며 감격해 했다.

G.NA는 "오소녀는 시작은 끝을 못 낸 그룹"이라며 "멤버들과도 이야기했는데, 언제가 한 번쯤을 방송 등을 통해 스페셜 무대를 선보였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G.NA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길혜성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