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미쓰에이 "한국은 좁다. 한계는 없다"[인터뷰]

입력 2010.07.17. 08:03 수정 2010.07.17. 08: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또 하나의 괴물신인이다. 미쓰에이(miss A)의 데뷔곡 '배드 걸 굿 걸'(Bad girl Good girl)은 공개 5일 만에 음원차트 정상을 찍고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다. 미쓰에이는 미국진출을 위해 현지에서 6년을 담금질 한 민(20)과 지난해 '슈퍼스타K' 광주 2차 오디션 현장에서 JYP 관계자에 의해 즉석 발탁된 수지(16), 2007년 JYP차이나를 통해 발굴돼 4년간 국내서 혹독한 트레이닝을 거친 중국인 멤버 페이(24)와 지아(20)까지 총 4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고작 3개월 전에 처음 만났다고?"

탁월한 춤과 노래실력, 탁월한 무대표현력을 갖춘 이 '괴물신인'이 불과 3개월 전에 결성됐다고 한다면 믿기 어렵다. 페이와 수지가 원더걸스 멤버가 된 혜림과 함께 중국현지에서 '중국판 원더걸스'로 활동을 해오다 올해 3월 수지가 영입되고 4월 민이 최종 합류했다.

민은 "팀 호흡면에서는 걱정할 게 전혀 없었던게 이미 다들 충분한 연습량을 소화해 왔고 다양한 프로젝트 활동을 해왔으니까요."라고 여유있게 말한다. 그 자신감은 무대에서 충분히 증명되고 있는 중이다.

수지는 "다 언니들이고 오래전부터 준비를 해 와서 배울 점들이 정말 많죠. 특히 중국활동을 비롯해서 아시아 활동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언어를 배우는데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요. 선생님이죠."라며 웃는다.

어느 팀이나 멤버들이 서로 다른 생각 다른 목표를 가질 수 있다. 이 때문에 갈등이 생길 수도 있다. 미쓰에이의 멤버들의 경우 아직 잘 모르는 것뿐은 아닐까? 민은 "그럴 수 있죠"라고 담담히 말한다. "어쨌든 지금은 없어요. 서로 노력하는 거죠." 이 친구들 노련하다.

"배드 걸들의 첫 인상은?"

지아는 "민은 중국에서도 꽤 유명해요. 민이 어렸을적 춤추던 동영상은 중국에서도 춤을 춘다 하는 친구들이라면 한번쯤은 다 봤을거에요. 그때 이미 '이렇게 춤을 잘 추는 애가 있구나 감탄했던 기억이 있어요"라고 말했다.

수지의 첫인상은 페이에게 남달랐다. "수지는 처음 봤을 때부터 '정말 예쁘다'는 생각을 안 할 수 없었어요. 마냥 어리고 예쁘장한 애가 격렬한 팝핀댄스를 추는 걸 보고 한번 더 깜짝 놀랐구요. 강한 첫 인상이 사라지기 전에 금방 편한 동생이 되더라고요. 언니들을 잘 챙겨주거든요."

초등학교 졸업이후 줄곧 미국에서 생활해온 민은 국내 연습생들과 마주칠 기회가 그리 많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처음 본 건 3년 전 이었던 것 같아요. 회사 식구들이 '중국 연습생 언니들이다'라고 소개해줬는데 당시에는 신기했죠. 지금은 맏언니 역할을 다 하고 있는 페이 언니는 첫인상부터 도도한 매력이 보였고, 지아는 딱 봐도 매사에 꼼꼼한 완벽주의자였어요."

막내에게는 팀의 언니 세 명이 모두 '큰 사람들'이었다. "저한텐 언니 세 명 모두 '멋있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였어요. 난 언제쯤 이렇게 될 수 있을까 싶었구요. 페이, 지아 언니는 중국에서 활동을 할 때 였고, 민 언니는 워낙 유명했으니까요."

"다른건 나쁜 것?"

미쓰에이의 데뷔곡 '배드걸 굿걸'은 춤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여자들을 향한 남자들의 삐딱하고 이중적인 시선에 '한 방'을 날리는 노랫말을 담고 있다. 실제로 미쓰에이 멤버 네명 모두 비슷한 경험을 하며 성장했다. 가수가 되겠다는 꿈은 어떤 이들에게, 특히 기성세대들에겐 헛된 꿈을 좇는 것으로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광주에 있을 때 댄스팀에서 활동했거든요. 집에서 심하게 반대를 했던 건 아닌데 딱히 좋아하시지도 않았어요. 운이 좋아 일찌감치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믿을만한 회사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됐네요." 비교적 운이 좋았던 수지와 달리 지아는 조금 힘든 시간을 겪었다.

"전통무용을 전공했는데 전 힙합이 좋았거든요. 다들 단정하게 머리를 묶고 다닐 때 저만 폭탄머리에 구멍 난 큰 바지를 입고 다녔어요. 삐딱하게 보는 시선들이 견디기가 힘들었죠. 결국 전공까지 바꾸게 됐고요." 페이 역시 비슷했다. "갓 스무살 된 딸이 가수가 되겠다고 다른 나라로 떠난다니 부모님의 걱정이 많으셨죠."

일찌감치 미국행을 결정한 민은 조금 다르다. "남들과는 전혀 다른 방식의 삶 자체가 힘들었던 거죠. 그나마 어렸기 때문에 견딜 수 있었던 거라고 생각하지만 10대의 대부분을 낯선 땅에서 보내고 언제 이뤄질지 모르는 꿈을 좇는 거니까요. 물론 개인적으로 많은 걸 배울 수 있었고 값진 시간이었던건 분명하지만요. 그게 배드 걸인가요?"

미쓰에이가 노래하는 '배드 걸'은 그들을 바라보는 편견이 만든 환영이다. "우린 다 굿 걸이 맞아요." '다르다'를 '틀렸다'라고 읽는 시선이 그들에게는 "너무나 웃길" 뿐이다.

미쓰에이에게 철저하게 훈련받은 예의는 찾기 어려웠다. 인터뷰 중 여러 번 자연스럽게 "질문이 좀 어렵네요" "그렇게 생각 안하는데요" "관심 없는데요"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굳이 불필요한 포장을 할 이유는 없다는 듯 보였다. 한국활동 후 이어질 본격적인 중국 활동에 대해 묻자 "한국은 좁으니까요"라고 웃는다. "이제 시작일 뿐인걸요. 어디까지 갈지는 아직 잘 모르겠어요."

인터뷰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최근 인기세에 대해 "나 자신을 잃고 싶지 않아요"라는 민의 말이었다. '괴물'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태어나는 것일지 모른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nobodyin@mk.co.kr/사진 강영국 기자]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