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네이버 지도, '자전거 길 찾기' 기능 도입

입력 2010. 06. 23. 11:11 수정 2010. 06. 23. 11: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NTN 이규하 기자] 자전거 매력에 푹 빠진 이들이 급증하고 있다.

네이버의 자전거 관련 대표카페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 '자전거로 여행하는 사람들'은 각각 34만 7천 명, 9만 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수많은 자출족(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사람들이란 의미)들이나 자전거 여행자들은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제반 환경과 정보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네이버는 환경의 달 6월 을 맞이해 네이버 지도에 자전거 이용자들을 위한 '자전거 길 찾기' 기능을 새롭게 선보였다고 23일 밝혔다.

'자전거 길 찾기'는 네이버 지도가 이미 선보인 '자동차 길 찾기', '대중교통 길 찾기'에 이은 3번째 경로탐색 기능이다.

네이버 지도가 안내해주는 '자전거 길 찾기' 기능은 이미 내비게이션이나 지도에서 선보인 타사의 자전거 지도에 비해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기능에 주안점을 뒀다.

자전거 이용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안전으로 자전거 이용률이 증가하면서 이용자의 사고율도 늘고 있다. 특히 자전거 사고의 90% 이상은 자전거와 자동차간의 사고이다.

네이버 지도의 '자전거 길 찾기' 기능은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자전거 전용도로 위주로 안내하고 있으며 위험 도로 제외 작업은 향후에도 계속 될 예정이다.

또한 도로 내 방지턱, 경사로, 화장실, 수도 등 자전거 주행 시에 꼭 필요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이미 생성된 경로를 원하는 대로 편집 가능하다.

특히 이렇게 편집된 자전거 경로의 URL은 지인들과 공유가 가능할 뿐 아니라 카페, 블로그, 타 사이트로 담아갈 수 있다.

현재 지리산 자전거 둘레길 조성 계획, 공공 자전거 인프라 확대 등 자전거에 대한 정부와 사회의 지원 정책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네이버 지도 역시 이를 통해 변화되는 자전거 인프라를 신속하게 반영한다는 설명이다.

이규하 기자 judi@seoulntn.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