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아시아경제

비·이나영, '도망자' 첫촬영 '성공적'

임혜선 입력 2010. 06. 17. 16:31 수정 2010. 06. 17. 16: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비(정지훈)와 이나영이 KBS2 새 드라마 '도망자' 첫 촬영에서 완벽한 호흡을 맞췄다.

'도망자' 관계자는 "첫 촬영은 16일 오후부터 17일 오전까지 서울의 한 사찰에서 진행됐다"며 "출연진들이 작품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극비리 촬영했다"고 밝혔다.

청순한 미모 속에 도발적인 매력을 숨기고 있는 비밀스런 캐릭터 진이 역의 이나영은 이날 검은색 원피스와 긴 웨이브스타일의 헤어로 강렬하면서도 신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명쾌한 몸놀림과 특유의 낙천적인 성격으로 아무도 해결하지 못한 사건에 도전하는 지우 역의 비는 흰색 니트에 광택이 있는 의상을 입어 패셔니스트 스타라는 찬사를 들었다.

촬영 관계자는 "첫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배우들간에 서로 농담을 주고받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전했다.

한편 '도망자'는 서울, 부산 뿐 아니라 도쿄, 오사카, 요코하마, 상하이, 북경, 마카오, 홍콩, 태국,필리핀 등 아시아 각 도시의 해외로케이션을 통해 펼쳐질 박진감 넘치는 추격전을 담을 예정이다. 이 드라마는 오는 9월말 방영 예정이다.

임혜선 기자 lhsro@<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