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불법대출' 나한일 징역 2년6월 법정구속

배혜림 입력 2010.03.18. 11:11 수정 2010.03.18. 11: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배혜림 기자]

100억원 대의 불법대출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탤런트 나한일(54)씨가 법정구속됐다.

서울고법 형사10부(재판장 이강원 부장판사)는 1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기소된 탤런트 나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2년6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나씨는 거액의 사업자금을 빼돌려 주식투식 등 사적인 용도로 사용했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실형을 선고한다"고 판시했다.

나씨는 2006년 영화제작비를 조달하기 위해 브로커 양모씨에게 대출 알선 수수료 3억8000만원을 주고 H상호저축은행으로부터 부실담보를 이용, 127억원 상당의 불법 대출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4월 구속 기소됐다.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 <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배혜림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