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뉴스

[단독]"유진박 어머니, 아들 보호해달라"

신희은 입력 2009. 08. 01. 21:10 수정 2009. 08. 01. 23: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신희은 기자]

↑ 1999년부터 10년간 유진 박(34)과 친분을 이어 왔고, 유진 박의 전 소속사 김모 대표와 협찬 계약을 맺기도 했던 메이크업 업체 운영자 K(27) 씨가 기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 "현 소속사, 유진 박 쉬게하라"

K씨는 "주제 넘는 말일지도 모르지만, 유진 박에게 믿을 수 있는 사람은 어머니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 소속사와의 계약 위반과 관련한 소송 문제, 현 소속사와의 계약 건 등 문제가 얽혀 있겠지만 유진 박에게는 믿을 만한 사람의 보호와 휴식이 급선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 소속사도 영세한 상황에 있기 때문에 유진 박에게 제대로 된 음악활동을 지원하기에는 한계가 있을것이라는 지적.

그는 "현 소속사 대표가 기자회견을 하더라도 전 소속사 대표에 대해 당당하게 밝힐 수 있는 입장이 된다고 보지 않는다"며 "유진 박에게도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는 권리와 행복할 권리가 있지 않느냐"고 언급했다.

당장 대중적인 인기를 회복해 각종 행사에서 연주를 시작한들, 유진 박에게 어떤 도움이 되겠냐는 게 K씨의 말이다.

K씨는 "현 소속사가 유진 박의 남아 있는 음악적 에너지를 마저 활용하겠다는 게 아니라면 유진 박 대신 미니홈피를 만들고, 각종 행사에 출연시키지 말고 쉬게 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10년지기이자 팬의 입장에서 유진 박이 가장 큰 피해자"라며 "유진 박의 어머니가 용기를 내 직접 나서 아들을 보호하고 쉬도록 하는 게 최선의 대안이 아닐까 한다"고 조심스레 말을 건넸다.

두 시간이 넘는 인터뷰를 마치고, K씨는 "제일 중요한 건 유진 박이 덜 상처받고 하루 빨리 하고 싶은 음악을 하는 것"이라며 "네티즌의 관심이 그치지 않고 계속 돼 유진 박이 희생되지 않도록 사태가 잘 마무리 됐으면 한다"고 말을 맺었다.

오래도록 지켜본 지인이자 팬으로서 K씨는 유진 박에 대해 언급하면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하는 등 안타까워했다. 현 소속사 측은 오는 4일 공식적인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힌다고 했다. 그러나 유진 박의 상태가 불안정한 만큼 이를 얼마나 믿을 수 있을 것인지 의혹은 쉽사리 풀리지 않고 있다.[관련기사]☞ "유진박을 구하라" 네티즌 청원운동 '우후죽순'유진박 꼬리무는 의혹들..지방 행사장 전전은 왜?"유진박 10개월 감금, 5억원 갈취 당해"유진박 감금·학대 의혹에 "전 소속사와의 일" 해명'처참한 유진박' 동영상 유포..학대설까지

신희은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