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강유미 "남친이 썩은 인어 분장 좋아한다"

김수진 입력 2009.04.25. 17:57 수정 2009.04.25. 17: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수진 기자]

강유미가 방송에서 KBS 2TV '개그콘서트'의 '분장실의 강선생님' 코너에 대한 남자친구의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끈다.

강유미는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스타골든벨'에 출연해 '분장실의 강선생님'의 과도한 분장에 대한 남자친구의 반응은 어떠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자랑스러워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강유미는 이어 "남자친구가 썩은 인어 분장을 제일 좋아했다"고 말해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함께 출연한 안영미는 "코털이 자꾸 입안으로 들어가서 교정기에 낀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정경미는 "당초 이 코너는 내 아이디어다. 숟가락만 얹은 강유미가 주목받아 속상하다"고 웃으며 말했다.

skyaromy@mtstarnews.com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 <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수진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