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리포트

'명랑히어로' 김구라 '홍석천 발언' 논란

입력 2009.01.19. 06:15 수정 2009.01.19. 06: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17일 방송된 MBC '명랑히어로'의 MC로 활약 중인 김구라가 성적 소수자를 겨냥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일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이 날 김구라는 게스트로 출연한 이영은이 "남자분이 T모양 수영복을 입은 걸 봤다"라고 말한 점과 관련 방송인 홍석천을 거론했다. "석천이 아니야?"라며 비하의 뉘앙스를 풍긴 것. 이어 "나 석천이랑 친해"라고 수습에 나섰지만 김구라의 '전적'과 어우러져 발언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과거 인터넷 DJ로 활동하며 홍석천을 비롯한 다수의 연예인들에게 강도 높은 비난을 가했던 김구라는 공중파 복귀 당시 '컴백 논란'에 휩싸인바 있다. 확인되지 않은 터무니없는 루머를 퍼뜨렸던 이른바 '문제 연예인'인 만큼 공중파 출연이 적절치 않다는 것. 그러나 일각의 비난에도 불구, 성공적으로 복귀한 김구라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해당연예인들에게 '사과 한마당'을 벌이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배려 없는 김구라의 언행에 비판을 가했다. '독설'이 최근 예능계의 대세일지언정 도를 넘어서선 안 된다는 지적.

한 시청자(ID-smdXX)는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며 "홍석천에 관한 정말 뜬금없고 쓸데없는 그런 말은 하지 않는 게 낫지 않냐 직접 본 것도 들은 것도 아니고 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시청자(ID-tkacjsdnjXX) 역시 "보는 내는 이건 아니지 싶더라"며 "아무리 장난이라 해도 기분이 언짢을 수도 있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당하는 사람이 웃어야 진짜 개그다."지난 주 '명랑 히어로'의 출연한 최양락의 발언이다. 그렇다. 상대에게 불쾌감을 주는 독설은 아무리 큰 웃음을 유발한다 한들 개그가 아닌 '욕설'이자 '비난'일 뿐이다. 김구라가 '독설'과 '독설개그'의 경계선에서 자신만의 영역을 찾아내길 바란다.

[이혜미 기자 gpai@paran.com]'가이드 & 리뷰' 방송전문 인터넷 미디어 'TV리포트'제보 및 보도자료 tvreport.co.kr <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