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뉴스

'100회 스타킹' vs '2009 첫 무한도전' 17일 격돌

문완식 기자 입력 2009. 01. 11. 14:02 수정 2009. 01. 11. 14: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문완식 기자]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이하'스타킹')과 MBC '무한도전'의 첫 '진검승부'가 오는 17일 펼쳐질 예정으로, 벌써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타킹'과 '무한도전'은 각각 SBS와 MBC를 대표하는 예능프로그램으로 그간, '무한도전'의 '절대강세'로 '스타킹'은 빛을 보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사실 '스타킹'과 '무한도전'은 시청률 면에서는 그리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일례로 지난해 12월 20일 전국일일시청률은 '스타킹' 13.8%, '무한도전' 15.9%로 2%포인트 차로 '스타킹'이 바짝 쫓았다.

이어 MBC가 파업에 들어간 주에 있은 27일 방송에서는 '스타킹' 14.5% 대 '무한도전' 15.4%로 그 격차는 1%포인트가 채 나지 않았다.

이처럼 지난해 말부터 서서히 격차를 줄여온 '스타킹'은 올 해들어 전세를 역전시켰다. 올 해 첫 방송인 지난 3일 '스타킹'은 15.8%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 10.1%를 기록한 '무한도전'을 5%포인트 차로 눌렀다.

이 같은 전세 역전은 지속돼 지난 10일 방송에서 '스타킹'은 16.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에 가속도를 더했다. 반면 '무한도전'은 9.4%를 나타내 '시청률 한자리수'라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

오는 17일 방송예정인 '무한도전 콘서트'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스타킹'의 이 같은 '전세 역전'에 일부에서는 '무한도전'의 연이은 재방송에 따른 결과 아니겠냐며 '반신반의'하지만 '스타킹' 자체적으로도 여러 인기요인을 내포하고 있어 섣불리 단정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또 지난 몇 년간 이어진 '무한도전'이 이제 어느 정도 그 원동력을 잃어가는 것 아니냐는 전망과 함께 '파업 여파'일뿐 '무한도전'의 인기는 계속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어쨌든 이 같은 논란은 다음 주면 정리가 될 듯하다.오는 17일 '스타킹'은 100회 특집을 통해 그 간의 인기 출연자들을 한 데 모아 특집방송을 한다. 또 '무한도전'은 지난 연말 멤버들로 밴드를 구성해 벌인 '무한도전 콘서트'를 방송할 예정으로 올해 첫 정면대결을 통해 '진정한 토요 예능 강자'가 누군지 판가름 날 전망이다.

오는 17일 방송예정인 '100회 특집 스타킹' < 사진=SBS >

문완식 기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