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이데일리

문화부 "유인촌 장관 욕설은 오해..격한 감정 드러낸 것뿐"

김용운 입력 2008. 10. 25. 11:11 수정 2008. 10. 25. 11: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데일리 SPN 김용운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유인촌 장관의 국정감사장 욕설 보도에 대한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유 장관은 지난 24일 개최된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이하 문방위) 국정감사의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 확인감사에서 기자들을 향해 사진을 찍지 말라며 욕설을 한 것으로 보도돼 파문이 일었다.

문화부는 당시 여야간의 공방으로 국감이 정회를 반복하자 유 장관이 고흥길 문방위원장에게 유감을 표명하는 과정에서 일부 기자들에게 사진을 찍지 말 것을 강하게 요구한 것은 사실임을 인정했다.

그러나 문화부는 "일부 언론보도와 같이 유 장관이 기자들을 향해 욕설을 한 것은 아니다"라며 "유 장관 스스로 격한 감정을 자신에게 드러낸 것이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화부는 "유 장관의 언행은 국가원수나 피감기관의 인격과 명예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예의와 품위를 지켜줘야 한다는 요청을 한 것일 뿐이며, 욕설을 했거나 국회 권한에 대해 인정하지 않는 언급을 한 것은 결코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 관련기사 ◀

<저작권자ⓒ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이데일리 SPN'>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