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경향신문

〈스포츠칸〉[맛있는 스테이지]뮤지컬 '위윌록유' 설레는 한국 무대

입력 2008. 01. 02. 20:44 수정 2008. 01. 02. 21: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 순간을 너무 기다려왔다. 저 역시 '퀸'의 열렬한 팬이고, '영부인밴드'로 무대에서 '퀸'을 노래하고 있다. 조만간 올려질 뮤지컬 '위윌록유' 공연은 내가 하고 있는 일이 얼마나 자랑스러운 것인가를 일깨워줄 공연이라 믿는다."

- '퀸' 음악을 전문으로 연주하는 '영부인밴드'의 보컬 신창엽의 말

◇뮤지컬 '위윌록유'의 오리지널팀 내한공연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지난해 말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 화재로 2월 공연 성사 여부가 불투명했던 것. 하지만 성남아트센터에서 31회 공연을 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하며, '퀸'의 신화를 한국무대로 옮겨놓을 수 있게 됐다. 이를 축하하기 위해 퀸의 팬들로 구성된 5인조 '영부인밴드'가 무료 공연을 통해 퀸의 히트곡을 들려줄 계획도 세웠다. 오는 19일 홍익대 앞 클럽 '사운드홀릭'에서다. '위윌록유'는 2002년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첫 공연을 벌인 후, 5년간 500만여명의 관객을 끌어모았던 '위윌록유'의 오리지널팀 내한공연은 2월2~24일 성남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02)541-2614

〈강석봉기자〉

- 경향신문이 만드는 生生스포츠! 스포츠칸, 구독신청 (http://smile.khan.co.kr) -ⓒ 스포츠칸 & 경향닷컴(http://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