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뉴스

MBC '얼마나 좋길래', 특정 여대 비하 사과

입력 2006. 07. 20. 09:33 수정 2006. 07. 20. 09: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유순호 기자]

특정 여자 대학을 거론하며 상류층의 학벌과 결혼에 대한 편견을 조장했다는 비난을 받은 MBC 일일연속극 '얼마나 좋길래'의 제작진이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 드라마의 연출을 맡은 박홍균 PD는 19일 오후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드라마 속에서 의도했던 일부 상류층의 학벌과 결혼에 대한 잘못된 편견을 풍자하기 위해 극중에서 사용한 실명의 대학 명칭들은 굳이 그 실명을 사용하지 않았더라도 그 의도를 충분히 전달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제작 과정에서 저희 제작진이 이 점을 충분히 고려치 못해서 피해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박 PD는 "사전에 세심한 검토를 해 이런 일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거듭 관심과 격려를 당부했다.

'얼마나 좋길래'는 지난 18일 고졸 출신인 선주(조여정)가 아버지의 강요로 신부수업을 받으러 간 곳에서 이대, 숙대 등 특정 대학의 이름을 거론하는 다른 여성으로부터 학벌이 좋지 않다며 무시를 당하는 내용을 방송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특정 대학 여대생은 많은 돈을 들여 대학 졸업장을 따고 신부수업이나 받다 좋은 집에 시집가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처럼 표현됐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나타냈었다. suno@mtstarnews.com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유순호 기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